집단에너지정보넷

전체검색

집단에너지동향

집단에너지동향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국내뉴스

  • Home
  • 집단에너지동향
  • 국내뉴스

대전 LNG열병합 증설 ‘대전시의 3가지 조건’

게시물 상세보기 목록
Name 관리자
Date 2021-05-04
Views 218
Link http://www.energ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6333
Origin 에너지신문

27일, 허태정 시장 기자회견서 ‘신중론’ 펼쳐
26일 복합발전 증설 반대투쟁위 집회 열려

 

▲ 27일 대전시청 기자회견장에서 브링핑을 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광역시)

 

[에너지신문] 대전 LNG 열병합발전 증설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허태정 대전시장이 3가지 조건을 달아 산업통상자원부에 대전시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대전지역 4만5000세대에 난방열을 공급하고 있는 대전열병합발전은 LPG와 벙커C유 등을 사용하는 기존 113MW급 발전설비를 495MW급 LNG발전 설비로 교체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변경계획을 제출한 상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정례기자회견에서 열병합발전 관련 여러 논의와 관련 “대전시는 산자부에 3가지 조건을 얘기했다”라며 “대전시가 전달한 3가지 조건이 성립해야 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대전시가 산업부에 전달한 입장은 첫째 시민정서에 매우 중요하고 예민한 문제여서 지역사회와 충분한 대화와 공감을 선행해야 한다는 것.

 

둘째는 에너지 발전용량이 대폭 증가하는 것에 대한 이유가 명확해야 하고 그것이 지역사회에 어떤 이익을 줄지 설명해야 하며, 셋째는 열병합발전 용량 증가로 발생하는 미세먼지나 온실가스의 정확한 수치와 혁혁한 감소대책이 명확히 제시돼야만 시민설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세 가지 조건이 전제되면 LNG증설에 동의하고 시민설득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 진다.

 

맥커리가 지분을 참여하고 있는 대전열병합의 ‘외국계 자본 먹튀 논란'과 관련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맥쿼리가 참여하고 있는지는 알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몇 % 지분인지 알지 못하는데, 제가 아는 바론 국내자본 57% 참여로 알고 있다”라며 “그렇기에 맥쿼리가 모든 절대적 권한을 갖고 있다고 보이지 않지만,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 보다 근본적인 것은 이 열병합발전설비가 지금 이 시기 꼭 필요한가”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또 “탄소중립으로 가면서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30% 감축하자고 했는데 이 신설할 설비가 탄소중립에 기여하느냐, 시대적 가치에 역행하느냐가 더 중요한 문제”라며 “이를 잘 담아내고 이를 통해 우리도시가 미세먼지, 온실가스를 혁혁하게 감소해서 환경이 개선되고, 그런 다음 이 사업 안전성이 보장돼야 하는 것”이라고 신중론을 폈다. 가장 근본적 해결책을 우선 논의하고, 이후 과정에서 나머지를 병행 논의하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열병합 관련 조건부 찬성이냐는 질문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건부 찬성이 아니라 조건이 충족되는 것이 우선되는 것”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무엇을 해주면 찬성하고 반대하고가 아니라 이 사업이 진행되려면 이런 상황이 선행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것이 대전시의 입장이라는 것이다.

 

에너지 자립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한 도시가 성장하려면 충분한 에너지 공급망을 갖고 있어야만 도시산업도 발전한다는 것을 다 아실 것이고, 그런 면에서 대전이 에너지 자급률이 전국 최하위인 것도 잘 아실 것”이라며 “이를 위한 사회적 논의가 더 진행돼야겠는데, 지금 이 문제는 더 근본적으로 시민의 충분한 이해와 공감을 가져야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고, 내용적으로는 탄소중립을 위한 국가적 노력을 하는 상황에서 LNG로의 전환이 목적에 충분히 부합되는 시설이고, 감축목표를 제시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날 정례기자회견에 앞서 26일에는 대전시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투쟁위원회가 대전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발전용량이 증설될 경우 미세먼지 12배, 질소한화물 7배, 온실가스는 10배 이상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증설계획 백지화를 요구하기도 했다.

 

투쟁위는 “대전열병합발전의 최대 주주인 대덕그린에너지(유)는 호주계 글로벌 금융·자산회사인 맥쿼리펀드가 설립한 기업으로 2015년 5월 대전열병합발전(주)의 지분 92.5%를 확보했다”라며 “대전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대전의 한복판에 대규모 복합 화력 발전소를 증설하겠다는 외국 투기자본의 돈 놀이는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맥쿼리는 인수 직후인 2015년 5월 27일 기존 대전열병합발전(주)에서 금리 3%의 시설자금(736억여원)과 금리 1.75%의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12억8400만원) 총 717억여원을 상환했으며, 이후 채권형 신종자본증권 780억원을 발행해 2016년과 2017년 2018년에 배당으로만 270억원 이상을 챙겼다고 투쟁위는 주장했다.

 

투쟁위는 “산업부와 대전시는 현대화사업으로 포장된 거대 외국자본의 숨은 의도가 무엇인지 똑바로 인지해야 한다”며 “대전시민을 기만하는 복합화력 발전의 건설 계획은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너지신문, 권준범 기자

 

Attached Images
파일보기링크
Attached File List 76333_55299_5519.jpg [126336 byte]

(44543) 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405-11

(성안동, 에너지경제연구원)


전화 052-714-2114

COPYRIGHT BY 2017 KIENERGY.NET ALL RIGHTS RESERVED.